보도자료

상세

마이클 슈나이더 초청「2018 세계원전산업동향 보고서」기자간담회 개최

  • 작 성 일 : 2018.12.06

세계 원전산업을 톺아보다

마이클 슈나이더 초청2018 세계원전산업동향 보고서기자간담회 개최

 

 

□ 한국에너지정보문화재단(이하 ‘재단’)은 2018년 12월 6일(목) 오전 10시 한국프레스센터 프레스클럽(20층)에서 「2018 세계원전산업동향 보고서(WNISR* ‘18.9.4 발간)」총괄 주저자인 마이클 슈나이더(Mycle Schneider, 독일)를 초청해 기자간담회를 개최한다.


□ 발표 시간 이후 언론계 ‧ 국민기자단(대학생)이 함께 국내 미래에너지 정책 및 현안 이슈 등 에너지를

둘러싼 다양한 갈등 해소방안과 개선사항을 도출하기 위한 질의응답도 진행할 예정이다.

 

□ 슈나이더는 원자력 정책 관련 독립적인 국제 컨설턴트로 활동하며, 세계 각국의 전문가들과 함께 WNISR을 25년간 발간해 왔다.

 

□ 원전 산업에 대한 방대한 통계자료를 종합적으로 분석하는 WNISR은 美 「원자력 과학자회보」 편집자의

평가처럼 “원전에 대한 개인의 입장과 상관없이” 세계 원전 산업 동향에 대한 “무시할 수 없고 무시해서는 안 될 권위 있고, 중요한 정보를 제공”한다.

 

□ 이번 보고서는 전 세계 전력 공급에 있어서 원전 역할의 전반적인 감소 추세가 지속되고 있고, 미래도 불확실한 것으로 분석했다. 특히, 예외적인 중국의 영향을 제외할 경우 그 흐름은 더 명확한 것으로 드러났다.

 

□ WNISR 분석에 따른 최근 원전 산업 동향의 특징들을 살펴보면,

  ① 원전 발전량, 비중, 신규 가동 원자로 수 장기적 감소 추세

    ㅇ ‘17년 세계 원전 발전량은 1% 증가하였으나, 중국의 기여(18% 증가)를 제외하면 3년 연속 감소

         추세이고 ’06년 정점에 비해서도 감소했음.

    ㅇ 지난 5년간 원전 비중은 대략 비슷한 수준을 유지(–0.5% 감소)했으나, ‘96년 17.5%를 정점으로

        ‘17년 10.3%로 떨어진 상황.    

    ㅇ 2011~2018년 사이 신규 가동에 들어간 원자로는 총 48기로, 같은 기간 폐쇄된 42기보다 6기가

        많지만, 신규 가동의 60%인 29기가 중국에 위치함. 중국에서도 ‘16년 12월 이후 새롭게 건설에

        들어간 상업용 원자로는 없음.

  ② 재생에너지로의 전환 가속화

    ㅇ 원전 발전량은 전년대비 1% 증가로 큰 변화가 없던 것에 비해 풍력 발전량은 17%, 태양광 발전은

         35% 증가

    ㅇ 31개 원전 보유국 중 9개국(브라질, 중국, 독일, 인도, 일본, 멕시코, 네덜란드, 스페인, 영국)은

        수력을 제외해도 원전보다 재생에너지를 통해 더 많은 전기를 생산(17년 기준)

 

□ 이번 기자간담회는 재단과 함께 국회 탈핵에너지전환국회의원모임(대표의원 우원식, 연구책임의원 김성환, 김해영)이 공동주최하며, 원전산업 전반에 대한 세계 동향을 종합적이고 객관적인 분석을 통해 전달하기 위해 마련됐다.

□ 발표 시간 이후 언론계 ‧ 국민기자단(대학생)이 함께 국내 미래에너지 정책 및 현안 이슈 등 에너지를 둘러싼 다양한 갈등 해소방안과 개선사항을 도출하기 위한 질의응답도 진행할 예정이다. ​