보도자료

상세

에너지 국민인식 조사 결과,‘에너지전환 정책 필요’84.2%

  • 작 성 일 : 2019.05.14

 

에너지 국민인식 조사 결과,‘에너지전환 정책 필요’84.2%

- 국민의 85%는 정책추진 속도를 유지 또는 높여야한다고 응답 - 


 

한국에너지정보문화재단(대표: 윤기돈 상임이사) 2019년 에너지 국민인식조사결과를 14일 발표했다.

 

재단은 여론조사기관 메트릭스코퍼레이션에 의뢰해 지난 3.11~4.5 4주간 전국 만 19세 이상 국민 1,000명과 발전소 반경 10km 이내 지역 주민 2,880명 등 3,880명을 대상으로 1:1 대면 면접방식을 통해 조사했다.

 

    * 표본 오차는 95% 신뢰수준에서 일반국민 ±3.1%p, 발전소 주변지역 주민 ±1.8%p

 

이번 조사는 에너지전환 정책에 대한 국민인식을 파악하고, 향후 효과적인 에너지 정책 추진 및 원활한 국민 소통을 위한 과제와 시사점을 도출하기 위해 실시하였다.

 

조사 결과, 원전의 단계적 감축과 재생에너지 비중을 확대하는 에너지전환 정책 필요하다는데 84.2%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.

 

발전소 지역주민 찬성 응답(86.4%)이 일반 국민(78.0%)보다 높게 나타났으며, 60대 이하 연령층은 젊어질수록 찬성비율높아지는 경향을 보였다.

 

에너지전환 정책 추진속도에 대해서도 85%의 국민이 적당하거나 높여야 한다고 응답했다.

 

응답자들은 에너지 전환 정책이 미치는 긍정적인 영향으로 국민의 안전 보장(31.3%), 친환경 시스템 구축(23.7%)을 꼽은 반면, 에너지 가격 상승(33.6%), 불안정한 에너지 공급(27.2%)를 부정적인 영향이라고 답했다.

 

87.3%대다수 국민들이 에너지 전환이 세계적인 추세라는 데 동의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, 에너지 전환 정책에서 가장 중요한 분야로는 친환경에너지 확대 등 에너지 공급체계의 변화(38.5%)1순위로, 에너지 소비 효율성 강화(21.9%)2순위로 응답했다. 

  

           

에너지 정책의 목표 실현에 가장 적합한 에너지로 재생에너지(59.0%)를 선택했으며, 재생에너지는 에너지자립(60.3%) 안전(60.1%) 환경(69.3%) 산업경쟁력(36.5%) 일자리창출(37.9%) 5개 항목 모두에서 가장 높은 평가를 받았다.
 
           

2030년 전력공급을 위해 비중을 확대(대폭 확대+점진 확대)해야 한다는 발전원은 재생에너지95.0%로 가장 많았고, 축소(점진 축소+대폭 축소해야 한다는 의견은 석탄95.2%로 가장 많았으며, ‘원자력79.4% 뒤를 이었다.
 
           

거주지내 발전시설 건설 수용도태양광(54.9%) > 풍력(51%) > 수소에너지(50.4%) > 천연가스(39.0%) > 원자력(14.8%) > 석탄(8.3%) 순으로 나타났다.
일반국민은 원전을, 발전소 지역주민은 석탄을 가장 반대 하는 것으로 조사되어 차이를 보였다.

    * (일반국민) 태양광(54.7%)>풍력(50.9%)>수소(44.8%)천연가스(33.2%)>석탄(8.7%)>원전(8.3%)

    * (지역주민) 태양광(54.9%)>수소(52.3%)>풍력(51.0%)>천연가스(41.0%)>원전(17.0%)>석탄(8.2%)

 

태양광풍력친환경 시설(각각 39.5%, 풍력36.1%)을 건설 찬성의 주된 이유로 꼽았으며, 석탄환경피해(62.4%), 원자력천연가스사고 위험(각각 65.6%, 60.5%)을 주된 이유로 반대하였다.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

       □ 에너지 정보에 대한 신뢰도를 묻는 질문에 대해서는 응답자 6명 가운데 1 언론과 SNS를 통해 확산된 미검증 에너지 정보를 접했고, 이에 대한 신뢰도가 80%에 가까운 모습을 보여 부정확한 정보 노출에 취약한 것으로 나타났다.
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

       ㅇ 재단의 윤기돈 상임이사는 이번 조사에서 에너지 전환 정책에 대해 처음으로 국민 3,880명과 직접 대면하여 조사한 것에 큰 의미가 있다재단은 앞으로 국민이 이해하기 쉽도록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고, 디자인씽킹 경진대회, 시민강좌, 캠페인국민이 직접 참여하는 프로그램을  활발히 펼쳐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.